1.
봄볕인데, 밤새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?
오피스 창가에 앉아있는 상추가 죽어간다.
집에서 키워봤는데 상추는 좀 넓은 화분에서 키워야 한다. 기훈님은 내 말을 콧구멍으로 듣는다.
그 옆에는 브루스님이 알려주신 이벤트에서 받은 플립플랍이 잘 자라고 있다.


2.  
엄마가 간단하게 휘저어 준 스프 먹고 집에서 출발.
오는 길에 라떼킹에서 단호박라떼 한사발. 
담요님의 아이스초코에 올라갔던 휘핑크림을 살찌곰 흡입.
진화님, 더링님, 양군님이랑 점심. 잘먹었어요!
이카리아님이 준 태극당 아이스크림 흡입. 완전완전 맛있었어요.
이렇게 낭만돼지가 되어만 가고..


3. 
오늘은 꼭 칼퇴하리라!! 하는 마음가짐으로 잽싸게 관찰일기를 10분만에 적는다.
칼퇴 독려하는 회사지만, 할 일이 잔뜩 쌓여있다. 처리해야한다.
못하면 내일 하면 된다. 를 생각하지 못한다.
오늘 할 일을 오늘 안하면 마치 내일은 없다는 듯이 나혼자 압박을 가한다. 
크릉....


4.
블로그인데 참 그렇다.. 쌔 하네.



퇴근 ★★★★★ 5시 15분. 이정도면 칼퇴!
업무 만족도 : 메일 답장이 안왔다면 나는 오늘 하루종일 우울했을거다. 그치만 메일 답장도 왔고, 답변 내용도 긍정적이었다. 
그런 면에서는 만족만족. 하지만 지금 나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알아차렸고, 걸 알게 된 이상 업무에 대한 만족도는 떨어진다. 

1. 내일은 미디어/파트너담당 파트 회식이다. 
2. 내가 발의(?)한 오리 훈제가 당첨(?)됐다! 기대가 된다. 얍.

신고
      낭만대왕/관찰일기  |  2011.05.03 17:15



낭만킹's Blog is powered by Daum

 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