홍대까지 가는 것을 무지무지 귀찮아하는 동물은 큼큼거리며 목도리를 둘렀다.
당근색 목도리. 요즘 좋아하는 색깔이다. 당근색.

자그니님이 매 월 진행하고 계시는 정말 좋은 취지의 책나눔 공지 를 보고 '보노보노 책을 나눔하러 가도 되냐'고 물어본 계기로 참석하게 되었다.
결혼식 다녀오느라 조금 늦었지만, 합정동 B+에 도착했을 때 이미 모여있는 책들은 약 20권이었다.

내가 가지고 간 책은 맨 왼쪽 세권.

파크리트쥐스킨트의 [콘트라베이스] : 단지 '파크리트 쥐스킨트'라는 작가의 이름과 내가 좋아하는 '콘트라베이스'의 음색때문에 구매했던 책. 생각보다 꽤 쉽게 읽혔던 책이다. 그렇지만 처음 읽었을 때는 내가 너무 어렸던 것 같다. 휙 읽고 아무런 감흥이 없었는데.

정호승님의 [항아리] : 박항률님의 삽화때문에 구입하게 된 책으로, 정호승 시인이 쓴 '어른들이 읽는 동화' 깔끔한 글 때문에 내가 굉장히 아끼던 책. 다만 동화라는 느낌이 강해 많이 읽히는 것 같지는 않다.

MICIO IGARASHI [보노보노] 1권 : 완전 디테일한 그림. 간결하지만 나름의 철학을 담고 있다. 유유자적한 해달의 삶을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매력적인 만화. 만화라고만 표현하기에는 몹시 아까운, 굉장한 만화. 사랑스러운 보노보노는 같은 말을 두번 한다. 제일 자주 하는 말은 "응" 완전 예스맨. 그 천진난만함에 빠져 모으고 있다.


 


12월 책나눔에서는 [작은 선물]을 서로 교환하는 것이 있었다.

 

형식은 이렇다. "DEMETER" 향수이고, 체리블로썸 향이예요. 갖고싶은 분 계신가요?" 
좀 속성으로 썼지만, 모두 함께 천천히 향도 조금 맡아보고 남자분들은 '왠지 여성들이 써야 할 것 같아요..'라고 말씀하셨고,
가져온 분은 여자분. 그리고 또 다른 여성 참석자인 내가 갖고싶어했다. "저요~" 
그래서 내 손에 들어온 데메테르 향수. 향수를 자주 쓰지는 않지만 왠지 이 향은 익숙하고 괜찮은 듯 하다. 킁킁킁.




선물 교환 형식과 마찬가지로, 책 교환도 진행되었다.


내가 받아온 책들!
요시모토 바나나의 [몸은 모든것을 알고있다]
공지영 신간 [도가니]
파울로코엘료 [11분]
가와이다쿠야 [유스트림]

꺄악, 그리고 자그니님의 컵케익까지 받았다. 사랑니 때문에 못먹어서 까먹을 뻔 했지만 -_-;

와, 완전 부자같다. 뿌듯뿌듯.
마지막에 얻은 톨스토이의 [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]
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는 책이다.
표지도 예쁘지만, 일단 손에 꼭 들어오는 책 사이즈도 참 좋다.

침대 위, 내 베개 옆에는 책무덤이 있다.
장르 불문으로 머리 옆에는 글자들이 쌓여있다.
읽은 책도 있고, 읽고 있는 책도 있는가하면, 읽다가 읽히지 않아 밑에 내려간 책도 있다.
유니타스브랜드, 태국 이야기, 기획서 잘 쓰는 법 등등..
자기 전에 1페이지라도 꼭꼭 읽는 게 나의 목표이다.
책장에 꽂으면 왠지 책과 멀어지는 느낌이랄까. 아니 사실은 다 귀찮아서인지도 -_-;


새롭게 따뜻한 모임에 참여하게 되어 정말 좋았다. 1월에는 언제 열릴지 또 궁금해진다.
그때까진 내가 받아온 책을 다 읽었으면 좋겠는데.. 1월에는 또 어떤 일들이 생길지. 꺄악.
난 그냥 새로운 사람들을 보아 냄새맡기 급급했고, 사랑니때문에 식사를 못해서 너무 아쉬웠다.


...아 육회비빔밥 먹고싶다.

이상한 마무리. 끗.

신고
      낭만대왕/관찰일기  |  2011.12.10 21:38



낭만킹's Blog is powered by Daum

 

티스토리 툴바